단양군핫이슈

단양군핫이슈 게시판 상세페이지 : 게시물 상세내용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제목 CCTV 통합관제센터로 ‘24시간 안전한 단양’ 만든다
작성자 관리자
내용

단양군이 각종 범죄와 재난발생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CCTV 통합관제센터를 만든다.
군에 따르면 통합관제센터는 내년 1월 운영 목표로 옛 보건소 건강증진센터(2∼3층) 자리에 사업비 18억 여 원을 투자해 총 344㎡ 규모로 조성되고 있다.
이 센터는 방범용, 쓰레기 무단투기, 재난 시설물관리 등에 활용되는 192개소의 341대의 CCTV와 관내 11개 초등학교 44대의 CCTV를 24시간 통합 관제한다. 
건물의 2층에는 통합관제팀 사무실과 통합관제 장비실 등이 들어서고, 3층에는 영상관제실과 경찰상근실, 통합관제 회의실 등이 지어진다.
군은 통합관제센터의 시설공사를 오는 6월까지 마무리 짓고, 9월까지 시스템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어 초등학교와 단양군 9개 부서에서 운용 중인 CCTV의 통합․연계 작업과 자치법규 제정, 인력 채용에 따른 예산 확보 등을 마무리하고 9월부터 시험운영에 들어간다.
군은 또, 단양경찰서와 단양소방서, 육군3105부대, 한국전력 단양지사 등과 범죄 예방, 사건ㆍ사고 발생 시 대응, 전주 무상사용 등을 위한 업무협약도 개관에 앞서 체결한다.
2월 개관 예정인 통합관제센터에는 운용팀과 관제요원 등 모두 16명으로 첫발을 내딛으며,
이들 중 관제요원은 모두 12명으로 4개조 3교대로 365일 24시간 근무한다.  
단양군은 충청북도와 강원도, 경상북도 3도 접경지역으로 매년 900만 명이상의 관광객 방문하는 등 유동인구가 많아 범죄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최근에 전국적으로 농산물과 가축, 귀중품 등을 절도하는 농촌범죄가 급증하고 있어 산간 농촌지역인 단양의 특성상 CCTV에 대한 폭 넓은 활용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여기에 단양군의 각 부서별로 개별설치․운영으로 장비호환성, 비효율적 장소선정, 공간 부족 등 다양한 문제점이 지적됐다.  
통합관제센터가 조성되면 관내 모든 CCTV가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 관제돼 예산 절감과 운영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또, 경찰관과 관제요원이 24시간 모니터링하게 됨으로써 각종 사건·사고, 재난·재해 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박유식 단양군 자치행정과장은 "CCTV 통합관제센터 구축이 범죄 예방 및 각종 사건·사고, 재난 등 위급 상황에서 주민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주민이 안심하고 편안히 살 수 있는 안전한 단양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등록일 2017년 4월 11일 9시 2분 44초
수정일 2017년 4월 11일 9시 2분 44초

목록 보기